business

보도자료

[보도자료] 윤양배 대한산업안전협회장, 노동계와 산업재해 예방 방안 논의
작성자 관리자 E-mail ksm0625@safety.or.kr
등록일 2018-03-20 수정일 2018-10-16
조회수 491
첨부파일
보도자료.hwp
사진.JPG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과 환담…안전의식 수준 제고 절실

윤양배 대한산업안전협회장(사진 오른쪽)은 3월 20일 서울 여의도 노총회관에서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사진 왼쪽)을 만나 산업재해예방 방안에 대해 심도 깊게 논의했다.


윤양배 대한산업안전협회장이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을 만나 우리나라 산업안전 실태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나누고,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양 기관이 협력해 나가자고 밝혔다.
 
윤 협회장은 3월 20일 오전 9시 서울 여의도에 소재한 한국노총회관 7층 위원장 사무실에서 김주영 한국노총위원장을 만나 대화를 나눴다.
 
윤 협회장은 “산업안전보건법의 전부 개정이 추진되는 등 최근 산업안전분야에 일대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라며 “바로 지금이 노동자 안전을 위해 협회와 한국노총이 힘을 합칠 적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윤 협회장은 “단순히 처벌만 강화한다고 산업재해가 예방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체계적인 안전교육시스템을 통해 사업장 모든 관계자들의 안전의식 수준을 높여야 노동자 안전이 확보된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안전교육이 형식적인 수준에 그치지 않고, 실질적인 효과를 내기 위해서는 노동계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윤 협회장의 의견에 공감하며 재해예방을 위해 한국노총도 힘을 보탤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지난해 빈발한 타워크레인 사고와 최근 연이어 발생한 질식사고는 모두 안전을 도외시한 결과다”라며 “안전교육이 더욱 활성화되고, 안전문화가 정착될 수 있는 협력모델을 협회와 함께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윤양배 협회장과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4월 28일 ‘국제산재노동자의 날’ 행사와 5월 1일 ‘노동절 마라톤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양 기관의 힘을 모으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