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iness

보도자료

[보도자료] 대한산업안전협회-농협중앙회 ‘농업 및 농촌, 농협 재해예방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작성자 관리자 E-mail ksm0625@safety.or.kr
등록일 2018-05-29 수정일 2018-10-16
조회수 807
첨부파일
안전한 영농환경 조성 위해 合心
농업인 안전사고 예방 위한 안전관리기법 개발‧보급에 협력



윤양배 대한산업안전협회 회장(사진 오른쪽)과 허식 농협중앙회 부회장(사진 왼쪽)이 ‘농업및 농촌, 농협 재해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안전한 영농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대한산업안전협회(회장 윤양배, 이하 협회)와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가 손을 잡았다.
 
협회와 농협중앙회는 5월 29일 서울특별시 중구에 위치한 농협중앙회 대회의실에서 ‘농업 및 농촌, 농협 재해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윤양배 회장과 변재환 기획이사, 심재동 교육문화이사 등 협회 주요 인사와 허식 부회장, 도기윤 인재개발원부원장, 김형기 인사총무부총무국장 등 농협중앙회의 핵심 관계자가 참여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반세기가 넘게 산업현장의 안전 및 인간중심의 산업사회 구현에 힘써온 협회와, 농업인들의 권익보호에 앞장서고 국가 경제 발전에 이바지해 온 농협중앙회가 상호간 협력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세부적으로 양 기관은 농업인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관리기법의 개발‧보급에 협력하는 한편 근로자들의 안전의식 향상을 위한 안전보건교육에도 공동의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양 기관은 이와 같은 활동을 통해 농업 및 농촌의 안전관리가 강화되면서 재해감소 및 안전문화 정착에 실질적인 성과가 도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양배 대한산업안전협회 회장은 “그동안 쌓아온 전문성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적극적인 재해예방활동에 나서 농협중앙회의 근로자 및 조합원, 그리고 모든 영농인들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일터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허식 부회장은 “안전분야에서 국내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고 있는 협회와 적극 협력해 나간다면 보다 안전한 영농환경이 조성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