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iness

보도자료

대한산업안전협회-한국마사회, 안전한 말산업 환경조성에 맞손
작성자 관리자 E-mail bhkim@safety.or.kr
등록일 2019-12-27 수정일 2019-12-27
조회수 383
첨부파일

대한산업안전협회(회장 윤양배)는 12월 27일 경기도 과천에 소재한 한국마사회에서 ‘말산업 근로자의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윤양배 협회장(왼쪽)과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오른쪽)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표적인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손꼽히는 말산업의 안전관리가 한층 더 강화될 전망이다.
 
대한산업안전협회(회장 윤양배, 이하 협회)와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이하 마사회)는 12월 27일 경기 과천에 소재한 한국마사회 본사에서 ‘말산업 근로자의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윤양배 회장과 김낙순 회장 등 양 기관의 핵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내년부터 개정 산업안전보건법이 본격 시행되는 가운데 대표적인 고부가가치 산업이자 일자리 창출의 핵심 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는 ‘말 산업’을 선도하는 한국마사회의 안전관리 역량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는 양 기관의 판단에 따라 마련됐다.
 
이에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상호 보유하고 있는 역량과 자원을 적극 활용하고 협력해 말산업 종사 근로자의 산업재해 예방 및 안전문화 수준 향상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 나갈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양 기관은 ▲안전한 말산업 환경 조성을 위한 안전기술 지원 및 협력 ▲산재예방을 위한 안전교육 및 콘텐츠 개발 ▲시설물 안전성 확보를 위한 점검 ▲안전문화 수준 향상을 위한 캠페인 실시 ▲기타 양 기관의 발전과 우호증진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윤양배 대한산업안전협회 회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우리 협회는 안전 중심의 말 산업 환경 조성과 더불어 경마장 등 다중이용시설의 안전성이 한층 더 강화될 수 있도록 적극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협회와의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수준 높은 안전문화가 말 산업 전 분야에 뿌리 내릴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